기사 (전체 1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치의] 치과의사 피부 프락셀레이저 치료 허용 ‘위험한 판결’
대한피부과의사회는 치과의사에게 피부주름 및 잡티제거를 위한 프락셀레이저 치료를 허용한 판결에 대한 항의로, 대법원 앞에서 9월 5일부터 무기한 1인 시위에 돌입한다고 밝혔다.대법원 앞에서 피부과전문의들은 “2016년 8월 29일 치과의사가 미용 목적으
[치의] 경희대치과병원, 필리핀 CEU 치과대학과 소통
경희대학교치과병원(병원장 박영국)은 지난 15일, 필리핀 CEU(Centro Escolar University) 치과대학 관계자 미팅 및 투어를 진행했다.이날 경희대학교치과병원에서는 박영국 병원장, 허익 기획진료부원장, 권긍록 교류홍보부장이 참석했으며
[치의] 이대목동 교정과, 대한치과교정학회 최우수상 수상
이대목동병원 치과 교정과가 최근 개최된 대한치과교정학회 학술대회에서 Table clinic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교정과는 '디지털 구강 스캐너의 활용에서 발생할 수 있는 오차의 원인에 대한 분석(Factors that can cause errors
[치의] 소실된 어금니, 임플란트 시술이 적격
저작기능이 우수한 ‘제2대구치’는 나이가 들면서 상실확률이 높으며 상실했을 경우, 임플란트 시술(implant-supported single crowns : 이하 ISSCs)로 인공치아를 대체하면 환자 만족도가 급격히 상승한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이
[치의] 쓰러진 어금니, 가는 철사로 일으켜 세운다
이대목동병원 교정과 전윤식 교수팀이 부분 교정의 단점을 보완한 ‘와이어 교정 치료법’을 미국 유명 치과 교정학회지 ‘Am J Orthod Dentofacial Orthop’ 최근호에 소개, 국내외에서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다.전윤식 교수팀이 고안한 ‘
[치의] 비발치 돌출입 교정 新치료법 효과 입증
성인 돌출입 치아교정 시 치아를 발치하지 않고 입안에 골격성 고정장치만을 이용한 새로운 치료법의 효과가 치과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SCI 저널인 미국교정학회지(American Journal of Orthodontics and Dentofacial Or
[치의] 약물 원인 턱뼈괴사증, 골형성단백질 치료 효과 높아
약물로 인한 턱뼈괴사증 치료 시 골형성단백질(BMP)을 이용할 경우 치료 횟수 감소와 수술 성과가 향상됐다는 연구 결과가 제시됐다.이대목동병원 치과 김선종 교수팀은 턱뼈괴사증 진단을 받은 환자 44명을 자가혈소판농축피브린(PRF) 치료를 동반한 그룹과
[치의] 불합리한 치과 전문의 제도 개선 촉구
국민을 위한 올바른 치과전문의제도 개선방안 관련단체 연합(대표 차경석·이하 연합)은 15일 오전 8시,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앞에서 치과전문의 제도 개선을 위한 대규모 집회를 개최한다.이날 시위에는 대한병원치과의사협회, 대한구강악안면외과학회, 대한치과교
[치의] 치료기간 단축·치간 한계 극복 ‘록솔리드’ 소개
7월부터 75세 이상 노인에 임플란트 건강보험이 적용되는 가운데 노년층의 치료기간을 단축하고, 치간 한계를 극복하는 ‘록솔리드’ 심포지엄이 개최됐다.스트라우만덴탈코리아는 23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약 150명의 치과 전문의가 참석한
[치의] 제3회 윤광열 치과의료봉사상에 오동찬氏
부채표 가송재단(이사장 윤도준)은 지난 26일 The K-서울호텔(구 서울교육문화회관)에서 열린 대한치과의사협회(회장 김세영) 제 63차 정기대의원 총회에서 국립소록도병원 오동찬 치과과장 겸 의료부장에게 제3회 윤광열 치과의료봉사상을 수여했다.오동찬
[치의] 초기 시술 부작용 줄인 수분과 친한 임플란트 대세
최근 임플란트 대중화로 시술을 고려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임플란트는 가격 이외에 제품의 품질, 특성 등 다양한 요소를 신중하게 고려해야 한다.일반적으로 알려진 것과 다르게 영구적인 임플란트는 존재하지 않기 때문이다. 특히 시술 초기 염증, 골융합
[치의] 스케일링 건강보험적용, '풍치' 예방 청신호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최근 5년간(2008~2012년)의 심사결정자료를 이용하여 ‘치은염 및 치주질환’에 대해 분석한 결과, 진료인원은 2008년 673만명에서 2012년 843만명으로 5년새 약 170만명이 증가(25.3%)하였고, 연평균 증가율은 4
 1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303 (공덕동, 풍림브이아이피13층)  |  대표전화 : 02) 702 -2121  |  팩스 : 02) 702-7337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2758  |  등록일·발행일 : 2013.7.31  |  발행인 : 조성옥  |  편집인 : 강종권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종권
Copyright © 2013 미디어메디.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