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헬스/뷰티
국가 건강검진, 심뇌혈관 질환 예방관리 효과↑검진자, 비검진자 대비 심근경색·뇌졸중 등 사망률 낮고 의료비 사용도 적어
윤태일 기자  |  till02@mediamedi.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1.07  10:21:1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국가건강검진을 잘 받는 사람은 그렇지 않는 사람에 비해 심근경색, 뇌졸중 등 심뇌혈관계 합병증 및 사망률이 낮고, 의료비를 적게 쓰는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대학교병원 건강증진센터 가정의학과 이혜진, 신동욱, 조비룡 교수 연구팀은 국가건강검진 수검 여부에 따른 심뇌혈관계 합병증 및 사망률과의 관련성에 대한 연구를 저명 국제학술지인 ‘예방의학 (Preventive Medicine)’ 지(誌) 최근호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40세 이상 건강보험 가입자 44만3337명을 대상으로 2003~2004년에 국가건강검진을 받은 그룹(16만607명)과 받지 않는 그룹(28만2730명)으로 나눈 후, 2010년 12월까지 추적 관찰했다.

관찰 결과, 검진을 받은 그룹은 받지 않은 그룹에 비해 심뇌혈관계 질환(심근경색, 뇌졸중 등) 사망률은 42%, 심뇌혈관계 질환 발생률은 18% 낮았다.

연구팀은 또 03~04년 국가건강검진을 받은 15만5620명을 대상으로 05~06년에도 국가건강검진을 받은 그룹(11만278명)과 받지 않는 그룹(4만5342명)으로 나눈 후 2010년 12월까지 추적 관찰했다.

그 결과, 검진을 받은 그룹은 받지 않은 그룹에 비해 심뇌혈관계 질환 사망률이 27% 낮았다.

검진을 받은 그룹은 받지 않는 그룹에 비해 외래 이용횟수는 더 많았지만, 입원을 적게 하고 의료비를 적게 쓰는 경향을 보였다. 03~04년에 검진을 받은 그룹은 심뇌혈관질환에 관련하여 연 평균 12.5만원의 외래 및 37.5만원의 입원의료비를 쓴 반면, 받지 않은 그룹에서는 연 평균 13.5만원의 외래 및 48만원의 입원의료비를 부담했다.

이혜진 교수는 “검진 참여자들은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등을 새로 발견할 확률이 높았다”며 “현행 국가건강검진이 무증상의 심뇌혈관계 질환 요인의 조기발견과 예방관리를 목표로 하는 것과 부합하는 결과”라고 말했다.

신동욱 교수는 “이번 연구는 관찰 연구이기 때문에 검진을 받았다는 것이 심혈관 사망률과 의료비를 줄인 것인지, 아니면 검진을 받은 사람들의 특성 자체가 다른 것 때문인지를 완전히 답변할 수는 없다”면서도, “기존의 검진 여부 및 흡연, 음주, 비만도, 질환력 등을 충분히 보정한 후에도 검진의 효과가 나타나는 것에는 국가 검진 프로그램이 심뇌혈관 질환의 예방관리의 계기가 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윤태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인기기사
1
美화이자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 도입 초읽기
2
비만대사수술 절개창 최소화한 ‘축소포트 위소매절제술’ 우수
3
한미, 제약사 최초 ‘빌다글립틴’ 단일제·복합제 전함량 동시 선봬
4
한미, 제약강국 향한 신규 연구개발 전략 공개
5
엔지켐생과, 한미약품에 코로나19 백신원액 제조위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28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 702 -2121  |  팩스 : 02) 702-7337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2758  |  등록일·발행일 : 2013.7.31  |  발행인 : 조성옥  |  편집인 : 강종권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종권
Copyright © 2013 미디어메디.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