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인구직
 노을이 익는 동안 먼 산을
 닉네임 : 한미자  2019-02-07 00:23:04   조회: 461   
알고 보면 노을이라는 게 원산지 속이는 것쯤은 일도 아니죠 일단 우리 집은 최고급 곡물을 먹인 노을만 사용한다는 점을 말씀드리고 싶군요 부위보다는 두께에 따라 주문을 받고 있는데요 이가 돌 속처럼 짱짱한 분이나 혀가 가위처럼 날카로운 분들께는 두께가 있는 노을을 권해 드리죠 첫사랑에 집착하는 분께는 특별히 애벌구이를 해주기도 합니다만 마블링 가득한 해면의 노을은 흩어지기 쉬워서 입이 얕고 주머니까지 가벼운 분들께 권하고요 노을이 익는 동안 먼 산을 바라본다든지 지워지지 않는 발자국에 자기 발을 넣어 보는 분들께는 일찍 밤이 찾아오는 계곡의 노을을 권하고 있어요 자주 모호한 표정을 짓는 분들께는 살짝 얼린 얇은 대패 노을이 좋겠군요 밋밋한 노을 대신 지글지글 익는 뉴스로 아침 점심 저녁까지 포장해 다니시는 분들은 잘 모르겠지만 우리 가게 노을은 구워 먹기도 좋고 삶아 먹기도 좋고 가끔은 생으로 드셔도 된다는 것을 꼭 말씀드리고 싶어요 살다 보면 생각이 긁히다 못해 얇게 저며지는 날, 주문할 때 저한테만 살짝 귀띔해주시면 특별히 오늘 손질한 노을의 쫄깃한 껍데기 한 장씩 더 얻어 드립니다 지나는 길에 꼭 들러주시고요 일부러 찾아주시면 더 고맙지요

2019-02-07 00:23:04
182.xxx.xxx.38


닉네임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656
  내겐 하나인 당신 고마워요, 아주 많이   안명화   2019-02-07   475
655
  좋은 말에 부딪힐 때 빛나는 얼굴이 보여요   허경숙   2019-02-07   458
654
  노을이 익는 동안 먼 산을   한미자   2019-02-07   461
653
  커피를 앞에 두고 사랑을 궁금해한다   최진숙   2019-02-07   405
652
  어제는 비가 오고 바람이 불고   김현주   2019-02-07   332
651
  그건 정말 어쩔수 없는 일이지요   한소희   2019-02-07   296
650
  쓰리랑게임   랄루루   2019-02-05   332
649
  [알레언은 날 보면서 ?   1111   2018-04-03   367
648
  때서야 화들짝 놀라 정신이 깬 난   1111   2018-04-03   373
647
  타서야 합니다. 이대   1111   2018-03-30   334
646
  헐, 그렇게 새초롬하게 눈을 뜨고   1111   2018-03-28   367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28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 702 -2121  |  팩스 : 02) 702-7337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2758  |  등록일·발행일 : 2013.7.31  |  발행인 : 조성옥  |  편집인 : 강종권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종권
Copyright © 2013 미디어메디. All rights reserved.